조권익 Cho Kwonik

 

작품명: 숨 (Breath)

규격: 400x400x70cm

재료:  철 (steel)

제작년도: 2018

 

 

조권익은 살아 숨쉬는 흙의 움직임을 재해석했다. '철(steel)'의 양감과 물성에 바탕을 두고, 여기에 공기를 주입시켜 풍부하고 다양한 형태를 만들어 새로운 해석과 심리적 공간을 연출했다. 지하철역이라는 공공의 공간에 놓인 <숨>은 관람객이 직접 만져보고, 앉을 수 있는 체험을 가능케 한다.

 

Cho Kwonik reinterpreted the movement of living soil. Based on the sense of volume and the physical properties of steel, air was injected to the piece to create rich and diverse forms, which allow new interpretations and the formation of psychological space. Located in a subway station, which is a public space, <Breath> provides visitors with the experience to touch and even sit on the work.

©2018 by Underground on the Gr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