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찬  Lee Byungchan

작품명: 소비생태계 / The Ecosystem of Consumption

규격: 600 x 450 x 450cm

재료:  에어모터, ledrgb, led, 필름, 비닐, 광섬유, 미러볼 등 / air motor, led rgb, led, film, vinyl, optical fiber, mirror ball, etc.

제작년도: 2018

 

이병찬은 소비로 작동하는 도시의 생태계를 기존 자연물의 모습이 아닌 서로 다른 동물종으로 구성되는 개체, 즉 새로운 키메라(chimera)의 형태로 시각화한다. 작품은 소비의 기초 단계인 플라스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다양한 조명장치로 도시에서 빛나는 화려한 기폭 장치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가에 의해 창조된 작품은 사람이 숨을 쉬 듯 모터 장치로 인해 생명력을 얻는다.

 

Lee Byungchan visualizes the urban ecosystem that operates based on consumption in the form of a new entity composed of a different species of animals. That is, the focus is on a new kind of chimera rather than on existing natural objects. The work is made up of plastic, the basic element that is consumed, and tells the story of varicolored detonators glittering in the city with various lighting devices. The artist's created work gains vitality from the motor akin to how humans breathe with their lungs.

©2018 by Underground on the Gr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