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근병  Yook Keunbyung

작품명: Nothing is anything 

규격: 700x230cm

재료:  TV 모니터 / TV monitor

제작년도:  2018

 

육근병은 1992년 세계적인 현대미술축제인 독일의 카셀도큐멘터에 참여해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로 주목받았다. 작품 <Noting is anything>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는 장소들에 대한 관심과 그곳의 진실과 사실에 대한 사유를 시각화한 미디어아트 작품이다.

 

Yook Keunbyung drew attention as an emerging global video artist at the 1992 Kassel Documentary Film and Video Festival, a world-renowned contemporary art festival held in Germany. <Noting Is Anything> is a work of media art that visualizes the interest in the places regarded as insignificant and reflections on the truths and facts about the places.

©2018 by Underground on the Gr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