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문정 Hwang Moonjung

작품명: 안부벤치 / Hello Bench

규격: 180x265x222cm

재료:  트라이비전, 플라스틱 벤치, 철, 타일 / trivision, plastic bench, iron, tiles

제작년도: 2018

 

황문정은 서로 마주 보는 벤치에 앉음으로써 간단한 인사말을 글자로 주고받을 수 있는 <안부벤치>를 제작했다. 광고판에 보여지는 간단하고 짧은 문구를 통해, 세대 간 혹은 낯선 타인에게 인사말을 건네는 ‘쉽지만 어려운 제스쳐’를 만들어 보는 작품이다. 황문정은 현대사회에서 공동체와 인간의 관계는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을 작업의 모티브로 삼는다. 

 

Hwang Moonjung created <Hello Bench> where the viewers can sit facing each other and exchange simple greetings in letters. It is a work that makes the "easy yet difficult gesture" of saying hello to those of other generations or to a stranger using simple and short phrases displayed on the panel. Hwang uses her thought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ommunity and individuals in modern society as the main motif for her work.

©2018 by Underground on the Gr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