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렉스 곤잘레스 토레즈 (Felix Gonzalez-Torres)

작품명: 무제(새로운 계획) / Untitled(The New Plan)

규격: 가변 설치 / Dimensions vary with installation

재료:  빌보드 /Billboard

제작년도: 1991

 

펠렉스 곤잘레스 토레즈는 쿠바 출신의 난민으로 미국에서 살았다. 미국 사회에서 소수자로 살면서 혐오와 차별의 시선에 매몰되지 않고 예술적 정체성을 확보했다. 만남, 이별, 삶과 죽음 등을 주제로 한 개념미술작품을 선보이며, 사후에도 많은 현대미술작가들에게 창작의 원천이 되고 있다. 자신은 ‘죽음 이후에도 활동할 것’이라는 자조적 예언처럼 그의 작품은 다양한 방식으로 여전히 우리에게 보여지고 있다.

 

Felix Gonzalez-Torres lived in the US as a Cuban refugee. Belonging to an ethnic minority group in the American society, he survived the gaze of hatred and discrimination and established his artistic identity. He presented concept artworks on topics such as meetings, partings, and life and death. He has become a source of inspiration for many contemporary artists both during his life and after his death. His work is still being shown to us in various ways as he fulfills his self-ridiculing prophecy that he would work even after his death.

©2018 by Underground on the Gr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