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총식 Seol Chongsik

자리만들기-바라보는 이, 80x80x60cm, 강화 플라스틱, 2004
자리만들기-명퇴예정자, 70x125x120cm, F.R.P, 2004

탐험-시작하는 이, 145×95×60cm, F.R.P  2016

Making my position, 80x80x60cm, F.R.P, 2004​

Making my position, 70x125x120cm, F.R.P, 2004

Exploration,145×95×60cm, F.R.P,  2016

설총식은 동물을 의인화한 작품 시리즈를 진행했다. <자리만들기>는 직장을 다니면서도 불안해하는 사람, 직장을 구하는 사람들 간의 갈등과 명예퇴직자와 실직자를 유인원에 빗대어 연극적 상황으로 연출한 작품이다. <탐험-시작하는 이>는 남극처럼 제한된 곳에서 평생을 살아가는 펭귄에 빗대어, 새로운 세상을 탐험하고자 하는 인간의 탐험에 대한 도전의식을 표현했다. 

 

Seol Chongsik has created a series of works that personify animals. <Making My Position> is a theatrical representation of the conflict between those who feel anxiety while employed with a job and jobseekers, as well as voluntary retirees and the unemployed, who were likened to apes. <Exploration> expresses an adventurous spirit of humans who have always longed to explore a new world, comparing them to penguins that spend their whole lives in a limited space like Antarctica.

©2018 by Underground on the Ground.